• 로그인
  • 구독하기
헤더 광고 왼쪽
프로젝트금융&대체투자 종사자를 위한 마켓인텔리전스 '딜북뉴스'
헤더 광고 오른쪽

내년부터 민간건물 제로에너지 5등급 의무화...건물 인증을 위한 팁은?

원정호기자
- 5분 걸림 -

내년부터 민간에서 짓는 30세대 이상 공동주택을 포함해 연면적 1000㎡ 이상 건물은 제로에너지건물 5개 인증 등급 중 5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원래 민간 공동주택(30세대 이상)부터 올해 인증을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민생경제 부담을 덜기 위해 올초 1년 유예됐다.  

2030년에는 500㎡ 이상 공공 건축물은 3등급, 동일 면적의 민간 건축물은 5등급 이상으로 까다로워지며 2050년에는 전 건물이 넷제로 수준인 1등급을 받아야 한다.  건축허가 때 설계 도서로 예비인증을, 건물 준공시점에 본인증을 거치게 된다.  

인증기관에서 인증받거나 지자체에 관련 기준을 준수하는 형태로 등급을 받을 수 있다. 인증기관 인증은 건당 평균 1000만원 소요된다.  제로에너지건물이란 말 그대로 에너지사용을 최소화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자립도를 높인 녹색건물이다.

박덕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제로에너지빌딩센터장(공학박사)은 "제로에너지건물은 에너지비 절감을 통한 지구환경 보호, 건물가치 상승, 금융 우대 등 다양한 이점을 제공한다"고 강조한다. 지난해 하반기 KCL은 건물에너지기술원, 한국부동산원, 한국생산성본부인증원 등과 함께 6개 인증기관 중 하나로 선정됐다.

그렇다면 제로에너지건물 인증을 위해선 어떤 기술을 건물에 적용해야 할까. 박센터장은 우선 외기의 영향을 최소화한 시스템 창호(창과 문)를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단열성능과 기밀성능(에어타이트닝)을 갖춘 고성능 창호사용시 냉난방에너지를 10% 이상 절감하는 효과를 얻는다"고 말했다.

이어 설계와 시공시 열교(히트 브릿지)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센터장은 "모든 건물 시공시 창과 벽체가 만나는 부위, 모서리 부위 등에서 열이 밖으로 새나간다"면서 "이런 취약부분의 열교 차단을 위해 시공비가 비싸더라도 접합부위를 이어붙이는 정밀 시공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들 단열·기밀 및 열교방지가 패시브(수동적) 건축 요소라면 조명,냉난방, 환기 등의 에너지효율 설비를 따지는 게 액티브(적극적) 에너지 효율 요소다.

우선 조명은 LED를 사용해야 하며 조명 밀도를 낮추는 게 인증 팁이다. LED조명 사용전력은 일반 조명 대비 20% 수준이며, 수명도 15배 정도 길다. 박 센터장은 "동일 LED를 사용해도 적정 조도를 유지하면서 조명등을 최적 배치하면 조명밀도를 낮춰 에너지 효율을 높인다"고 말했다.

이어 냉난방 설비 선택시 에너지공단이 고효율 에너지 기자재로 인증했거나 1등급 제품으로 인증한 설비를 사용하는 게 좋다. 박 센터장은 "고효율이나 1등급 제품은 보조금 지원 또는 저리융자 혜택을 최대한 활용하면 비용을 아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환기 부분에선 베란다(발코니) 천장에 폐열회수환기장치(전열교환환기장치)를 다는 게 유리하다. 외부에서 유입되는 차가운 공기와 실내에서 외부로 버려지는 더운 공기의 열교환을 통해 실내에 공급되는 공기의 온도를 올려주는 장치다.  폐열회수 환기장치를 거친 외부 공기는 열교환을 통해 일정 온도로 올라 실내로 공급되기 때문에 보일러 사용으로 인한 난방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

에너지 효율을 위해 패시브와 액티브 요소를 결합했다면 어떤 신재생 에너지원을 설치할 것인지도 중요하다.

박 센터장은 "태양광, 태양열, 지열, 연료전지 등 여러 신재생발전원이 있는데 각자의 대지와 건물 유형에 최적화된 신재생에너지 용량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최근 강남에서 지열시스템을 검토하는 재건축 단지가 생각보다 많다"면서 "옥상 태양광은 공간면적 제한이 있어 층수에 따라 에너지원을 혼합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박 센터장은 아울러 "탄소중립 건축물로 가기 위해선 지금처럼 건축허가나 준공 단계 인증은 물론 실제 건물 운영단계에서 넷제로 수치를 인증하는 단계까지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피플·인터뷰KCL제로에너지건물넷제로

원정호기자

깊이 있고 통찰력 있는 <딜북뉴스>콘텐츠로 독자분들이 더 나은 비즈니스를 하거나 앞서가는 직장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국내외 개발금융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접할 수 있습니다🙌 유료 구독하면 결제 이후 바로 콘텐츠 열람 가능하며, 해당 기간 내 모든 콘텐츠를 읽을 수 있습니다!

유료 구독하면 결제 이후 바로 콘텐츠 열람 가능하며, 해당 기간 내 모든 콘텐츠를 읽고 볼 수 있습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당신이 놓친 글
'사모대출' 공략 나선 정성호 DB운용 해외대체투자팀장
'사모대출' 공략 나선 정성호 DB운용 해외대체투자팀장
by 
원정호기자
2024.7.16
메이트플러스, 물류 전문가 영입해 임대차 자문(LM) 강화
메이트플러스, 물류 전문가 영입해 임대차 자문(LM) 강화
by 
딜북뉴스 스탭
2024.7.11
금융 결합 디벨로퍼 표방한 'BS산업', 증권사 IB출신 모은다
금융 결합 디벨로퍼 표방한 'BS산업', 증권사 IB출신 모은다
by 
원정호기자
2024.7.9
ULI한국 새 회장에 박형석 코람코운용 대표
ULI한국 새 회장에 박형석 코람코운용 대표
by 
딜북뉴스 스탭
2024.7.2
당신이 놓친 글
'사모대출' 공략 나선 정성호 DB운용 해외대체투자팀장
by 
원정호기자
2024.7.16
'사모대출' 공략 나선 정성호 DB운용 해외대체투자팀장
메이트플러스, 물류 전문가 영입해 임대차 자문(LM) 강화
by 
딜북뉴스 스탭
2024.7.11
메이트플러스, 물류 전문가 영입해 임대차 자문(LM) 강화
금융 결합 디벨로퍼 표방한 'BS산업', 증권사 IB출신 모은다
by 
원정호기자
2024.7.9
금융 결합 디벨로퍼 표방한 'BS산업', 증권사 IB출신 모은다
ULI한국 새 회장에 박형석 코람코운용 대표
by 
딜북뉴스 스탭
2024.7.2
ULI한국 새 회장에 박형석 코람코운용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