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구독하기
헤더 광고 왼쪽
프로젝트금융&대체투자 종사자를 위한 마켓인텔리전스 '딜북뉴스'
헤더 광고 오른쪽

네오밸류

작년 690억 손실 네오밸류, '사업장 매각·대출만기 연장' 가시화

작년 690억 손실 네오밸류, '사업장 매각·대출만기 연장' 가시화

네오밸류 사업지들(위로부터 앨리웨이광교, 앨리웨이인천, 누디트익선), 사진=네오밸류전사 차원에서 보유자산 매각과 대출만기 연장 등 구조조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디벨로퍼 '네오밸류'가  일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용산 나진상가의 경우 자산 매각과 PFV 지분 매각을 단행했으며 오산 사업장의 대출금을 오는 6월로 3개월 연장했다.  광교사업장의 대출금 기한도 내년 2월로 1년 늘렸다.  지난해 690억원(

by원정호기자
파이낸스
네오밸류의 오산 세교2지구 후순위 보증 '태영건설→DB금투'

네오밸류의 오산 세교2지구 후순위 보증 '태영건설→DB금투'

오산시 청학동 188번지 일대(네이버 지도 캡처)네오밸류의 오산 세교2지구 후순위 브릿지론 신용공여자가 태영건설에서 DB금융투자로 변경됐다. 이로써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 이후 C등급으로 추락했던 600억원의 후순위증권은 A1등급으로 회복돼 2개월 가량 만기 연장됐다. 30일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시행사 네오밸류가 차주인  경기 오산 세교2지구 개발사업  PF유돟화증권(후순위, 알피오산제이차) 600억원의 만기일이 29일에서 3월 26일로 연장됐다.

by원정호기자
파이낸스
신용등급 하락한 태영건설, PF유동화시장서 비싼 수업료

신용등급 하락한 태영건설, PF유동화시장서 비싼 수업료

태영건설 여의도 사옥(사진:태영건설)부동산PF 유동화시장에서 태영건설이 신용등급 떨어진 값을 톡톡히 치르고 있다.   태영건설이 자금보충인인 유동화증권 중 일부가 신용등급없이 발행돼 연장되거나 태영건설 등급이 추가 하락할 경우  차주가 대출을 상환하는 조건으로 연장되고 있다.   신용평가사는 지난달 16일 태영건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부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2에서 A2-로 각각

by원정호기자
네오밸류
용산 나진상가 3개동 매각에  3~4개 컨소시엄 참여 '저울질'

용산 나진상가 3개동 매각에 3~4개 컨소시엄 참여 '저울질'

용산국제업무지구와 연계 개발되는 전자상가 예시 이미지(자료:서울시)서울 용산 전자상가 내 나진상가 세개 동이 매물로 나오면서   대형 건설사 및 자산운용사 몇 곳이 입찰 참여를 저울질하고 있다.  지난달 서울시가 용산국제업무지구와 연계한 전자상가 개발방향을 확정한 터라 개발업계의 관심을 끄는데 성공했지만 희망 매도가격이 다소 비싸다는 평가도 나온다. 19일 투자금융(IB)업계에 따르면

by원정호기자
건설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