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구독하기
헤더 광고 왼쪽
프로젝트금융&대체투자 종사자를 위한 마켓인텔리전스 '딜북뉴스'
헤더 광고 오른쪽

일손 못잡는 산업은행, 시장혼란기에 해결사 역할복원 시급

원정호기자
- 6분 걸림 -

올 봄 은행연합회에서는 산업은행 출신의 20대 경력직 입사가 화제였다.  입사 난이도나 수행 업무 등을 고려할 때 산은이 은행연합회와 비교가 되지 않지만 이 직원은 부산 이전설로 뒤숭숭한 전 직장을 떠났다.

산은 직원의 엑소더스는 이제 흔한 일이 돼 화제에 잘 오르지 않는다.   올 들어 `탈 산은'한 이직자가 40여명에 이른다고 한다. 산은 프로젝트금융(PF)3실에서  최근 1년 반 동안  5명이 떠나 증권사로 이동했다.  직원 이탈에다 경영진의 지방 이전 강행, 노조의 거센 반발 움직임 등이 맞물려 산은 직원들은 일손을 놓고 있다시피하고 있다.

전통적으로 산은과 같은 정책금융은 금융위기 때 빛을 본다.  시장에 유동성이 풍부하고 기업들의 실적 호황기 때는 상업금융의 잔치다.   국민은행 신한은행 등 메이저 금융기관이 앞다퉈 돈을 빌려주겠다며 경쟁하기 때문이다. 이런 시기에 산은이 숟가락을 내밀었다가는  민간 시장과 마찰을 빚는데 대해 쓴소리를 감당해야 한다.

그런데 호황기가 물러나고 요즘처럼 돈이 귀해질 때는 다르다. 상업은행들이 알아서 링을 떠난다.  민간 경영진이 기업금융 및 투자금융 영업부서에 리스크 관리를 촉구한다.

이럴 때 산은의 등장은 구원투수와 같다.   대규모 자금을 안정적으로 집행하는 앵커 대주 역할을 함으로써  다른 금융사의 자금 유치(신디케이션)도 쉬워지기 때문이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회사채 신속 인수로 일시적 자금난 기업을 도왔고,  최소운영수익보장(MRG) 폐지 이후 자금공백을 겪은 민자사업의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올해는 어떤가. 조 단위 국대급 프로젝트에  대규모 자금 집행을 추진하며 백전 노장의 부활을 예고했다.   대장동 사건 이후 휑했던 도시개발시장에서 김포 풍무 도시개발사업의 주간을 맡아  정상화 반열에 올려놨다.   9500억원 규모의  PF대출금 가운데 산은이 가장 많은 3000억원의 대출을 약정해  캐피탈사 기타 은행 등의 자금이 모였고 상반기 PF금융약정을 체결할 수 있었다.

 앞으로 할 일도 많다.  서울 영등포구 데이터센터 개발사업, 대우건설이 조성중인 베트남 신도시사업 등 부동산 개발사업을 비롯해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자사업, 전남 해상풍력 건설사업,  해외 원전 수출금융 등의 대형 프로젝트에서 앵커 대주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정작 일을 하는 실무진들이 업무 추진 동력을 잃은 채 눈치보기가 심한 상태다.  정부는 국정 과제인 '산업은행 부산 이전'과 관련, 구체적 플랜을 연말까지 확정짓는다는 계획이다. 산은 수석 부행장이 지방이전추진단장을 맡아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이에 반해 직원들은 이전 플랜을 거부하고 블라인드앱에 불만을 성토하는 등 경영진과 갈등을 빚고  있다. 특히 미혼이거나 자녀가 어린 젊은 부부의 본사 이전 스트레스가 크다고 한다. 중간급 간부들은 경영진과 부서 직원 사이 중간에 끼어 눈치보느라 제 목소리를 못내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서 일을 제대로 해내기가 쉽지 않다고 직원들은 호소한다.

여기에다 임직원에 대한  처우가 갈수록 후퇴하는  점도  동력을 잃어가는 이유 중 하나다.  산은의 한 직원은 "예전에는 국기 기간산업을 책임지는 국책은행으로서의 위상과 복지, 직업 안정성이 있었고, 급여가 민간 은행과 비슷해 장점이 많았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급여가 민간 은행 대비 70~80% 수준에 그치는데다 본사 이전 불안감까지 겹쳐 직원들이 타사 일자리를 알아보는 등 업무 동기 부여가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산은 본사 측면에서 직원들의 이런 동요를 알면서도 처우 개선을 포함한 뚜렷한 대책은 내놓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의 금융 혼란기에 산은이 제 역할 못하는 것은 산은 만의 문제가 아니다.  갑작스런 자금난을 겪는 기업들은 하루하루 분투하며 자금시장을 헤매고  있다.  대규모 프로젝트가 무산되고 기업들이 연쇄 도산하면 일자리가 줄어들어 경제 위기를 가속화시킨다.  

개발 금융의 원활한 집행과 기업 구조조정 등  여러 국가적 과제가 적기에 이행하게 만들어야 할 필요성이 크다.  그런데 소관부처인 금융위원회 역시 산은의 지방 이전에 매몰돼 금융 지원은 챙기지 못하고 있다.    

한국 산업의 혈맥인 산업은행이 돈맥 경화를 뚫게 하는 본연의 역할을 어서 빨리 찾아야 할 때다.  기업들이 먼저 쓰러지고  난 뒤 금융 지원 방안을 찾으면 `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다.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파이낸스산업은행지방이전

원정호기자

깊이 있고 통찰력 있는 <딜북뉴스>콘텐츠로 독자분들이 더 나은 비즈니스를 하거나 앞서가는 직장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국내외 개발금융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접할 수 있습니다🙌 유료 구독하면 결제 이후 바로 콘텐츠 열람 가능하며, 해당 기간 내 모든 콘텐츠를 읽을 수 있습니다!

유료 구독하면 결제 이후 바로 콘텐츠 열람 가능하며, 해당 기간 내 모든 콘텐츠를 읽고 볼 수 있습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당신이 놓친 글
우량사업장 PF대출금리 5% 초반까지 하락세
우량사업장 PF대출금리 5% 초반까지 하락세
by 
원정호기자
2024.6.12
DL이앤씨, 효제동 오피스개발 위해 3200억 본PF조달
DL이앤씨, 효제동 오피스개발 위해 3200억 본PF조달
by 
원정호기자
2024.6.12
신영證, 2350억 용산 몬드리안호텔 리파이 성료..후순위 '오버부킹'
신영證, 2350억 용산 몬드리안호텔 리파이 성료..후순위 '오버부킹'
by 
원정호기자
2024.6.10
ECB 금리인하에 유럽 부동산 만기연장 숨통트이나
ECB 금리인하에 유럽 부동산 만기연장 숨통트이나
by 
원정호기자
2024.6.9
당신이 놓친 글
우량사업장 PF대출금리 5% 초반까지 하락세
by 
원정호기자
2024.6.12
우량사업장 PF대출금리 5% 초반까지 하락세
DL이앤씨, 효제동 오피스개발 위해 3200억 본PF조달
by 
원정호기자
2024.6.12
DL이앤씨, 효제동 오피스개발 위해 3200억 본PF조달
신영證, 2350억 용산 몬드리안호텔 리파이 성료..후순위 '오버부킹'
by 
원정호기자
2024.6.10
신영證, 2350억 용산 몬드리안호텔 리파이 성료..후순위 '오버부킹'
ECB 금리인하에 유럽 부동산 만기연장 숨통트이나
by 
원정호기자
2024.6.9
ECB 금리인하에 유럽 부동산 만기연장 숨통트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