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구독하기
헤더 광고 왼쪽
프로젝트금융&대체투자 종사자를 위한 마켓인텔리전스 '딜북뉴스'
헤더 광고 오른쪽

필립카무 골드만삭스운용 인프라부문 회장 "인프라 혁신이 글로벌 투자 촉진"

딜북뉴스 스탭
- 7분 걸림 -
UnsplashNicholas Doherty

필립 카무(Philippe Camu) 골드만삭스자산운용 인프라부문 회장 겸 공동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인프라는 절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잠재력과 함께 자산 다각화, 인플레 방어, 하방 탄력성을 추구하는 투자자에 매력적인 자산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필립카무 회장이 웰스매니지먼트닷컴에 기고한 "인프라 혁신이 글로벌 투자 촉진" 제하의 칼럼을 번역한 것이다.


20년 전만 해도 투자자들이 '인프라'라고 부른 것은 주로 도로, 공항, 철도 및 규제 유틸리티 등 좁은 범위의 사업이었다. 그 이후 인프라의 정의는 바뀌었다. 교통 및 유틸리티 외에도 필수 인프라로 간주되는 것은 이제 디지털, 에너지 전환 및 소셜 인프라를 포함한다.

광의의 인프라는 이제 경제와 사회 발전을 위한  기반시설이다. 데이터 소비 및 전송,  스토리지의 성장은 디지털 인프라를 네번째 유틸리티로 만들었다.  탄소 배출 감소, 넷제로 달성 및 에너지 안보 보장과 같은 움직임은 글로벌 에너지 전환에 필요한 인프라를 가장 흥미로운 투자 기회 중 하나로 만들었다. 교육 및 의료를 포함한 소셜 인프라도 성장했으며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

이제 인프라는 사모투자, 부동산, 사모대출(private credit)과 함께 대체자산군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했다.

인프라는 디지털 및 에너지 수요에 관한 가장 중요한 글로벌 추세의 연결점에 있다.  또한  지속적인 혁신과 신기술개발, 공적 자금 및 정부 정책 지원의 혜택을 받았다.  골드만삭스 연구소는 국제적인 탈탄소 합의 달성과 깨끗한 물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앞으로 10년간 매년 6조 달러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한다.

결과적으로 인프라는 투자자의 관심을 끌만한 성숙한 자산으로 성장한 것이다.

인프라자산 등급의 성장은 지난 20년 동안 놀라운 것이었다.  지난 2006년 인프라펀드는 총 500억달러에 불과했다.  주로 국부펀드, 연기금, 은행, 보험사가  자신들의 장기 대출을 믿을만하고, 예측 가능하며 인플레와 연계된 현금 흐름을  매칭시키기 위해 투자했다.

초기 투자자들은 인프라의  실물자산 특성과 위험 조정 수익률(risk-adjusted returns) 장점에 끌려 인프라에 투자했다.

지금은 인프라 매니저들의 견고한 실적이 인프라 투자의 장점을 기관 및 개인 투자자에 어필하고 있다.  다른 대체투자 자산과 비교할 때 차별화된 위험 조정 수익률과 함께 자산군의 하방 탄력성은 특히 더 큰 장점으로 꼽힌다.

오늘날 인프라펀드는 1조 달러에 가까운 자금을 끌어들이고 있다.  금융시장의 불확실성과  고인플레의 최근 환경에서 인프라 투자의 장점은 특히 매력적이다.  

높은 진입 장벽, 가격 경쟁력, 장기 계약, 높은 에비타(EBITDA) 마진 및 레버리지 혜택을 받는 인프라 비즈니스는  예측 가능성, 탄력성, 방어적 현금 흐름 및 매력적인 절대 수익을 제공할 수 있다.

에너지 전환 및 에너지 안보의 글로벌 추세는 인프라 투자자에 특히 중요하다.

이러한 추세는 미국 인플레감소법(IRA)과 유럽 및 기타 지역에서 입증된 정부정책의 핵심 초점이다. 안정적이고 잘 정의된 가이드라인에 따른 정책 및 지원이 성공의 열쇠다.

IRA는 재생가능한 기술을 개발하고 배치하기 위해 약 3700억 달러의 세금 공제 인센티브를 포함해 10년 이상의 명확성을 창출한다. 이 분야의 혁신은 세계 경제에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이며, 글로벌 경제의 성공을 좌우한다.

미래의 인프라를 구축해 넷제로에 도달하고 에너지 공급의 안보를 확보하는 것이 절대적인 우선 순위라면 기존 인프라의 업그레이드와 유지 보수도 마찬가지로 중요하다. 궁극적으로 필요한 것은 기존 인프라를 업그레이드하고 유지 보수하는 것과 상당한 규모의 신규 건설을 결합하는 일이다.

좋은 예가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성장에서 나온다.  송전망 기능을 확장하려면 상당한 투자가 필요하다.

향상된 배터리 저장장치를 구축하면 바람과 태양의 간헐적 변동성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소비자 곁에 효율적인 배터리를 구축함으로써 과잉 공급이 있을 때 에너지를 저장했다가 수요가 증가하고 공급이 감소할 때 내보낼 수 있다.

그러나 에너지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기존 인프라를  신규 확장하는 것만이 항상 필요한 것은 아니다. 많은 새로운 기능을 광범위한 기술 업그레이드없이 기존 네트워크 및 시설에 연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낙농장의 분뇨를 처리하는 혐기성공장에서 재생 가능한 가스가 생산되는 경우 기존 화석 가스를 대체할 수 있으며 추가 전송 투자 없이 기존 그리드로 바로 유입될 수 있다.

강력한 실적과 입증된 탄력성에 힘입어 인프라자산이 성장하고 있다. 에너지 전환 및 안보를 촉진하기 위해 대규모 자본을 조달해야 하는 세계적인 필요성은 앞으로 인프라부문에서 수년 동안 훌륭한 투자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인프라는 매력적인 절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투자 잠재력과 함께 자산 다각화, 인플레 방어 및 하향 탄력성을 추구하는 투자자에게 특히 매력적인  자산임을 보여줘야 한다.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그린에너지에너지전환에너지안보소셜인프라

딜북뉴스 스탭

딜북뉴스 독자를 위한 핵심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국내외 개발금융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접할 수 있습니다🙌 유료 구독하면 결제 이후 바로 콘텐츠 열람 가능하며, 해당 기간 내 모든 콘텐츠를 읽을 수 있습니다!

유료 구독하면 결제 이후 바로 콘텐츠 열람 가능하며, 해당 기간 내 모든 콘텐츠를 읽고 볼 수 있습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당신이 놓친 글
SK이터닉스 "파이프라인 내 신재생발전 딜 3GW 확보"
SK이터닉스 "파이프라인 내 신재생발전 딜 3GW 확보"
by 
딜북뉴스 스탭
2024.5.19
하나·산은, 태백하사미풍력 536억 금융주선...RE100기업 첫 풍력사용
하나·산은, 태백하사미풍력 536억 금융주선...RE100기업 첫 풍력사용
by 
원정호기자
2024.5.17
올 일반수소 발전시장, "주기기 이용률 5%p 줄여 입찰해야"(업데이트)
올 일반수소 발전시장, "주기기 이용률 5%p 줄여 입찰해야"(업데이트)
by 
원정호기자
2024.5.16
연간 2조 규모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 열린다
연간 2조 규모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 열린다
by 
원정호기자
2024.5.13
당신이 놓친 글
SK이터닉스 "파이프라인 내 신재생발전 딜 3GW 확보"
by 
딜북뉴스 스탭
2024.5.19
SK이터닉스 "파이프라인 내 신재생발전 딜 3GW 확보"
하나·산은, 태백하사미풍력 536억 금융주선...RE100기업 첫 풍력사용
by 
원정호기자
2024.5.17
하나·산은, 태백하사미풍력 536억 금융주선...RE100기업 첫 풍력사용
올 일반수소 발전시장, "주기기 이용률 5%p 줄여 입찰해야"(업데이트)
by 
원정호기자
2024.5.16
올 일반수소 발전시장, "주기기 이용률 5%p 줄여 입찰해야"(업데이트)
연간 2조 규모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 열린다
by 
원정호기자
2024.5.13
연간 2조 규모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 열린다